'한전, 세계 최고수준의 CO2 포집 기술 확보'_국내 분리막 소식(2016.12)
작성자 : 한국막학회 등록일시 : 2017-11-29 11:51
첨부파일 : 파일 다운로드 국내 분리막소식 16 12 08.docx

한전, 세계 최고수준의 CO2 포집 기술 확보

한전이 석탄화력발전소 가동 과정에서 나오는 CO2를 포집해 저장하는 온실가스 감축기술을 확보했다.
한국전력(사장 조환익) 27일 국내 최대 규모인 ‘10MW급 습식 이산화탄소 포집 실증플랜트’의 3000시간 장기연속운전에 성공했다. 이산화탄소 포집·활용·저장(CCUS)은 기후변화대응을 위한 핵심기술이다
.
이번 장기연속 운전에 성공한 10MW CO2 포집 실증플랜트는 정부의 지원으로 한전과 중부발전, POSCO 등이 공동으로 지난 2013년 보령화력발전소에 설치해 성능 및 신뢰성 시험을 마치고 올해 4월부터 운전을 시작했다
.
보령화력에 설치된 실증급 CO2 포집플랜트는 연간 약 7만톤(일일 180톤 이상) CO2를 포집할 수 있는 규모다
.
특히 한전 전력연구원이 독자 개발한 세계 최고 수준의 이산화탄소 습식 흡수제(KoSol)를 적용해 90% 이상의 포집효율과 상용흡수제 대비 에너지 소비량을 35% 줄였다
.
한전은 CO2 포집 기술의 신뢰성과 세계 최고 수준의 성능을 확보한 만큼 100~500 MW 규모의 상용설비로의 격상 기반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
CO2
포집기술 개발 투자확대...글로벌 시장 선점 노려

한전은 이번 습식 CO2 포집기술과 병행해 건식 CO2 포집기술, 분리막 이용 포집기술 등 새로운 감축수단을 확보하기 위해 신기술 연구분야에 꾸준히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지난 7월에는 국내 중소기업인 아스트로마社와 이산화탄소를 저비용·고효율로 분리 가능한 CO2 분리막 생산설비를 세계 최초로 구축하고 본격적인 생산을 시작했다. 또 고성능 CO2 포집기술을 활용해 CO2 해양저장 기술, CO2 자원화기술 분야에서도 가시적 성과를 거두고 있다
.
전력연구원에서 개발한 CO2 해양저장기술은 해수 1톤당 CO2를 약 15kg 처리할 수 있으며, 기존 공정 대비 성능은 약 100배 향상된 수준으로 CO2의 저장 공간을 확보해야하는 한계를 극복하는 대안으로 떠오른다
.
올해 초에는 별도의 포집 없이 CO2를 중탄산나트륨 등 고부가 화합물로 바꿔 생산하는 CO2 자원화 원천기술을 확보했다. 2017년까지 중탄산나트륨을 연간 700톤 생산할 수 있는 실증플랜트를 구축할 계획이다
.
조환익 사장은 “한전은 국가의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에 앞장서기 위해 과감한 투자와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해 글로벌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하고, 조기 상품화 등을 통해 국가경제 발전과 국민 삶의 질 향상에 더욱 힘쓰겠다” 고 밝혔다.

 

[전기신문 2016. 10. 27]

http://www.electimes.com/article.php?aid=1477541012138665002

 

이전글 '실리카 계 접촉막 반응기를 통한 수소생산 기술 개발' 외_국외 분리막...
다음글 '신개념 막 증류법 개발 성공 ' 외_국외 분리막 소식(2016. 12)
목록

Copyright ⓒ (사)한국막학회. All Rights Reserved.
주소 : 06089 서울특별시 강남구 학동로 64길 7, 한솔A 101-1403 대표자 : 이용택 사업자번호 : 209-82-04176
편집 Tel. 02-3443-5523 학술  Tel. 02-3443-5527  Fax. 02-3443-5528  E-mail : msk@membrane.or.kr